티스토리 뷰


 


저희집에는 고양이 3마리가 아웅다웅하면서 살고 있다지요.

근데 막내 고양이가 언제가부터인가 씽크대에서 냐옹냐옹거리면서 우는거!!

왜지 왜지 했는데 남동생이 물을 틀어주니 아기 고양이가 할할할 물을 먹더랍니다!!

이게 왠 서프라이즈!!


저는 말만 듣다가 얼마전에야 그 현장을 포착!

얼마나 귀엽던지.

아하하하하하하하하

:)




[우리 막내 거기서 뭐하뇨?!]








[헐레레.할할할 물마시는거?!]








[물 마시기 삼매경]








[막내만 먹는줄 알았더니!! 첫째 너도!!]









[씽크대물이 좋다뇨!]







[다 먹고 나서는...시크하게.......짜식..]





댓글
댓글쓰기 폼
블로그 이미지
아톰양

세상은 넓고 제주도가 정말 아름답다는걸 이제야 깨달은 어리석은 녀석
https://brunch.co.kr/@atomyang

공지사항
Total
584,396
Today
0
Yesterday
9
링크
«   2021/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