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끼적이다

3월의 이야기

아톰양 2015. 4. 1. 14:03




#서울

개구리도 잠에서 깨어나고 나무들에게서도 연두빛이 보이기 시작하는 

그런 봄이 찾아왔는데 말이지.왜 서울은 회색빛인걸까 



#긴장

누군가는 딸기를 가득 안고 누군가는 말린버섯과 손질한 학꽁치를 안고

다른지역에서 다르게 살아온 사람들이 서로 만났다.

어색함에 어쩌나 했던 걱정은 웃음소리와 함께 사르르 녹았고

우리들 손가락에는 보이지 않는 끈이 생겼다.



#눈물

밝게 자라주어 고맙다 라는 말에 눈물이 펑펑

나는 참 운이 좋은 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ING

당신의 모든것을 알고 있다고 자만하지 말자.

나는 언제나처럼 당신을 알아가는 중이다.



#고양이

오랫만에 만났음에도 언제나처럼 내 다리 밑에서 잠을 자는 녀석 

미안함이 더 커졌다.



#봄

2015년 나의 봄은 꽃 가득 밀양에서부터 시작되었다.









'끼적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의 간절함이 하늘에 닿기를  (0) 2017.11.22
언젠가의 그 날, 그 길에서 처럼  (1) 2017.11.18
3월의 이야기  (4) 2015.04.01
2015년이 부디 오늘 같기를.  (5) 2015.01.01
카테고리에 서울이 생겼다.  (4) 2014.12.17
여름.시작.  (9) 2014.07.21
댓글
  • 프로필사진 용작가 서울에서 밀양으로???? 밀양이요?
    많은 일이 있으셨나봅니다. 궁금함이 증폭되는 글이네요. ^^
    2015.04.01 19:15 신고
  • 프로필사진 토종감자 밀양이라..뭔가 향수가 느껴지는 그런 글이네요.
    이사가셨나요? ^^ 서울도 이제는 회색빛을 조금 벗어났어요. 꽃동네됐네요. 공원도 연둣빛으로 가득 찼고.
    #ING 너무 좋아요. 알아가는 중...영원히 한 사람을 끝까지 안는 것은 불가능 한 것 같아요.
    2015.04.06 23:08 신고
  • 프로필사진 무념이 제주->서울->밀양으로 이동중이신거에요?
    이제 봄이 한참이네요~ 행복한 봄날 보내세요~ ㅎㅎㅎ
    2015.04.23 11:01 신고
  • 프로필사진 박경애 너무 예쁜공간이라 글쓰기가 조심스럽네요 2018.02.13 21:54
댓글쓰기 폼
블로그 이미지
아톰양

세상은 넓고 제주도가 정말 아름답다는걸 이제야 깨달은 어리석은 녀석
https://brunch.co.kr/@atomyang

공지사항
Total
575,145
Today
1
Yesterday
7
링크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