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道 이야기/사진이야기

제주 가을 그리고 단풍 안녕?!






정준일의 목소리에 괜시리 눈이 한번 더 가게 되고

길거리 호호 오뎅이 그리 맛나보이고

내 손을 잡아줄 누군가를 기다리는걸 보니


어느새

겨울이 성큼 성큼 다가와버린


누군가가 속삭였다.

마무리를 잘해야

아름다운 시작을 잘 할수 있다고.




어여쁜 겨울을 맞이하기 위해

오늘은 단풍과 마무리하는걸로

뜨겁고 

혹은

따뜻하게



:-)









올해는 많이도 널 봤구나

덕분에 가을이 즐거웠단다 :)









단풍 뿌리며 놀던 그때

어쩌면 그날이 올 가을 중 가장 좋았을지도









빛받은 단풍 하나 찾겠다며

빛님을 외치던

이히히힛









딩딩 종소리와

빨간노랑 단풍은

참 잘 어울리더라









시들어 가는 단풍에

괜시리 가을에게 징징되던









가을을 새기다

차에

혹은

내 마음에









구불구불 

가을속으로

풍덩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가을 보내고 나서

너 염색해야겠다.

이히히힛










나도 찍고

그대도 찍던

그 가을










가을속에 비친 내 모습은 어땠을까?

문득 궁금해지는








홀로

혹은

같이









절내음과

가을내음이

겹치던









아롱아롱

가을빛









그렇게 

가을 단풍은

안녕?

혹은

안녕!











'제주道 이야기 > 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끝까지.따스한.주말.되세요.  (9) 2013.11.24
어느날의.일몰  (5) 2013.11.23
제주 가을 그리고 단풍 안녕?!  (32) 2013.11.21
즐거운 주말 되세요 :)  (8) 2013.11.17
가을.지나가다.  (4) 2013.11.16
제주의 가을 안녕?!  (19) 2013.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