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무언가에 지쳐 보이는 전경들이 있고
안됩니다를 외치는 공무원이 있고
동네어른들과 수첩에 적어가며 인터뷰 하는 사람들이 있고
막혀버린 올레길에 당황하는 올레꾼들이 있고
내일이면 올라가야 하니 지금 종교집회에 꼭 참여해야 한다는 종교인이 있고
얼굴에 한숨뿐인 강정마을 할머니 할아버지가  앉아있다.

그 중 나 처럼 무엇이 옳은걸까를 고민하는 사람들도 있을까?



댓글
댓글쓰기 폼
블로그 이미지
아톰양

세상은 넓고 제주도가 정말 아름답다는걸 이제야 깨달은 어리석은 녀석
https://brunch.co.kr/@atomyang

공지사항
Total
574,798
Today
7
Yesterday
19
링크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