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얼마전 남동생이 전화가 와서

남동생이 일하는 작업장에서 아기 고양이 세마리가 발견이 되었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한마리는 죽고 

한마리는 동생이 일 하는 사이에 유기견 센터에서 데려가고

그리고 남은 한마리는 아는 형님이 키운다고 데려가셨다고


그래도 한 녀석이라도 주인을 만났네 하며 생각했는데

남동생이 저녁에 전화가 와서 아는 형님이 데려갔던 고양이를 못키우게 되어

잠시 우리집에 데리고 온다는군요.


그래서 우리집에 머물게 된

일명

"숙자"



사실 애교도 너무 많고 귀여워서 우리집에 키우고 싶었지만

저희집에는 이미 거대한 고양이 3마리가 살고 있어서;;;;

안되겠다 주인을 찾아줘야겠다 해서

분양글을 올렸더니

인연이 닿아 여자분께 분양해드렸죠이!




우리집에 한 일주일 머물며

고양이들과 참 친하게 지냈는데 보내려니 어찌나 마음이 쓰리던지

고녀석의 애교가 눈에 아른아른

그래도 좋은 주인 만난거 같아 다행이네요.


짧지만 뜨겁게 안녕!

숙자가 부디 행복하길 바라며 :-)







급하게 사진을 중간중간 찍다보니

아이폰 사진이 많네요.아하핫

꾸벅꾸벅 짜식










오동통 손에 난 상처들 보이시죠.

아하하핫

고양이들의 흔적이죠;

그거와 상관없이 아가는 참 행복하게 자죠잉









우리집 고양이 첫째 "똥"의 꼬리 가지고 놀기

등치가 반도 안되는 녀석이

형들에게 어찌나 치대던지

아하하핫

귀여워 죽는줄










밥먹다 말고 뭐 보니 ㅇ_ㅇ?








작은 발톱으로 박박 긁기도 잘하고







놀다가 할짝할짝도









벌러덩 누워서 애교도 막 부리던 녀석










앞으로도 요렇게 장난잘치고 애교 많고 

그런 모습으로 잘 지내었으면

짜식!!!







많은 길고양이들이 행복할 그날까지!

뿅!







댓글
댓글쓰기 폼
블로그 이미지
아톰양

세상은 넓고 제주도가 정말 아름답다는걸 이제야 깨달은 어리석은 녀석
https://brunch.co.kr/@atomyang

공지사항
Total
584,396
Today
0
Yesterday
9
링크
«   2021/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