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하하하핫

뜬금없지 상하이 이야기냐구요?

저도 몰라요.갑자기 예원가든이 급 생각이 나버렸어요.하하하하하하핫;


상하이 여행은 작년 10월에 갔으니 그것도 꽤나 지난 일이 되어버렸네요.

그때는 사람에 너무 치여서 재미있는것도 몰랐는데

역시나 이렇게 시간이 지나니 새록새록 생각이 나네요.이히히힛


상하이여행에서 기억에 남는곳 중 하나인 예원가든!

예원가든은 와이탄에서 남쪽에 위치한 중국식 정원으로

현지인도 외국인도 많이 찾는곳이지요!


정원이 어찌나 넓은지

걸으면서도 이 정원관리를 어찌해라며;;;; 아하하핫;;;



나는 여유롭게 걷는다고 걸었는데

역시나 넘쳐나는 사람에 여기서도 치이고 저기서도 치이고

혼자만 여유있게;;; 아하하하핫












이 많은 사람들을 뚫고 예원가든으로 고고

역시 중국은 중국이라며!









예원가든 어쩌구 저쩌구;;

전혀 중국어를 하지 못하는 저는 어떻게든 영어라도 읽어보려 했는데

영어도 역시 힘들어요 ;ㅁ;ㅁ;ㅁ; 

아 외국어 외국어 ;ㅁ;









입구에 들어서는데 눈 마주친 경찰 아저씨!

사람이 너무 많은데 줄이 애매하니까 아저씨가 역주행 하며 걷는 사람을 잡는데

왠지 움찔 ㅇ_ㅇ;









예원을 들어서자 마자 나를 반겨주는  파란하늘 

이히히힛

이제 부터 걷습니다요.










군데 군데 빨간 전등이 내 맘을 설레게 해요~

어찌나 중국과 빨간색은 잘 어울리는지!







그의 시선으로 바라보기

덕분에 저도 조금은 쉬어 갑니다 :)








담장을 둘러싼 나무들

정원이니 나무는 당연하게 많아요!








그녀의 시선 훔치기

뭘 그렇게 보며 찍고 있는걸까요?







정원이 너무 넓어서 중간중간 이렇게 앉는곳이 있어요.

그럼 

가족끼리

친구끼리

연인끼리

옹기종기 모여 앉아 쉬며 구경하지요 :)








안에는 박물관부터 다양한 전시시설이 있답니다.

뭔가 더 자세히 알고 갔으면 좋았을껄 

무작정 간게 아쉽더라구요.







이 많은 돌은 어디서 온걸까 혼자 의심했던

아하핫;








파란하늘 보려 고개를 들었는데

사슴이 반겨주는

안녕! :)







오동통 물고기가 사람을 기다리는 연못정원

버드나무가 유독 인상적인곳!








순간 용의 몸통속 같다고 생각한

아하하하핫

너무 징그러운(?) 상상인가요?








기념품삽에는 판다가 가득!

쿵푸팬더!

까롤!











나 홀로 여유를 즐긴(?) 예원가든

왠지 다음에는 저녁에 가고 싶어요.

예원자체가 조명으로 커지면 이쁠거 같다는뇨!






예원에 가면 

예원가든도 있고

맛집도 있고

노점상도 있고

사람도 많아요!!!!!!!!



끗!










댓글
댓글쓰기 폼
블로그 이미지
아톰양

세상은 넓고 제주도가 정말 아름답다는걸 이제야 깨달은 어리석은 녀석
https://brunch.co.kr/@atomyang

공지사항
Total
575,546
Today
0
Yesterday
29
링크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