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본/무작정유럽

크로아티아 미니어처로 보기 크로아티아는 이렇게 봐도 저렇게 봐도 이쁘지요.건물이 주는 느낌때문일지 모르지만 미니어처로 보아도 정말 다르게 보여요.정말 걸리버가 다녀간 소인국 느낌이랄까요?!저 같은 경우는 니콘 D750에서 제공하는 미니어처 기능으로 촬영하였는데굳이 해당 기능으로 촬영하지 않아도포토샵만 가능하다면 미니어처 기능 어렵지 않아요!http://ahla.tistory.com/154 - 미니어처 효과로 사진 살리기!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같은 느낌?!찍고나서 스스로 놀랐다.. 더보기
크로아티아 여행 후 남는건 맛집! 어느 지역을 여행하던지 남는건 역시나 맛있는 음식이지요!!!개인적으로 생선요리를 좋아하지 않는데 크로아티아에서 인생음식을 만났지요!생선을 구웠는데 어떻게 그렇게 부드럽고 안 비릴수 있는지!스캠피는 또 어찌난 맛난지!주로 고기를 찾아 먹는데 크로아티아에서는 생선을 먹을수 밖에 없었어요!너무 맛있어서! 에헤헤헤헷!스플리트(split)의 Konoba Matejuska해산물 플래터를 먹었는데 정말 인생 생선!어쩜 그렇게 부드럽고&.. 더보기
오스트리아는 슈니첼이다?! [Austria] 오스트리아는 하면 생각나는건 사실 클래식이다.그래서 음식에 대한 기대는 더욱 떨어졌던거 같기는 한데여행의 즐거움때문인지우남씨와 함께 먹는 밥이라서 그런건지모든게 맛있었고 또 맛있었다.:-)그리고 오스트리아에는 슈니첼 말고도!! 다양한 메뉴가 있다는걸 알게 되었다!!!!!바람개미 모양의 카이저 젬멜과 함께한 아침사실 맛없다 맛없다 하면서 먹었던거 같은데생각해보니맛이 없던게 아니고흐린날씨에 기분이 없어졌던거 같다.오스트리아하면 나오는 슈니첼(Schnit.. 더보기
여전히 반짝이더라.너는 : 할슈타트[Hallstatt] 2009년 무작정 떠났다. 처음이라 어색하고 , 처음이라 설레고 ,처음이라 마냥 신나는 그런 여행이였다.모든 시간에 처음이라는 의미가 부여되어,  분홍빛으로 물들어 반짝이고 또 반짝였다. 할슈타트의 어느 날도 그러했다.호수의 빛이 반짝이고 , 골목길 노란 조명이 반짝이고 , 할머니가 내어준 방 한칸이 반짝였다.그런 반짝임 때문인지, 아니면 단순히 그 곳이 할슈타트이기 때문인지 알 수는 없.. 더보기
터키.마음이 쓰리다.   여행의 마지막임을 알아서일까.보이는것마다 새롭고먹는것마다 맛있고듣는것마다 즐거운데마음은쓰렸다.스산한 터키의 바람이 몸을 스치고한국행 비행기를 탈때다음에는 터키의 봄 바람 느끼로 오겠다며혼자서 중얼거려버렸다.[터키.마음이 쓰리다.][터키.마음이 쓰리다.] [터키.마음이 쓰리다.] [터키.마음이 쓰리다.] 더보기
이탈리아.이별이라고 기억한다.   여행에서는 많은 사람을 만난다. 나와 노래 취향이 같은 사람 나와 고향이 같은 사람 나와 직업이 같은 사람 나와 개그코드가 비슷한 사람 모두를 떠나보냈다. 내가 사랑할지도 모른 사람 혹은 내가 사랑했던 사람 까지도 이탈리아 이별이라고 기억한다. [이탈리아.이별이라고 기억한다.] [이탈리아... 더보기
오스트리아.어느새 여행이 편안해지다.   두근거림이편안함으로 만들어 버린 그 곳오스트리아아름답기도하고아프기도하다.[오스트리아.어느새 여행이 편안해지다.][오스트리아.어느새 여행이 편안해지다.] [오스트리아.어느새 여행이 편안해지다.] [오스트리아.어느새 여행이 편안해지다.] [오스트리아.어느새 여행이 편안해지다.] [오스트리아.어느새 여행이 편안해지다.] 더보기
독일.두근거림을.주다. 한국을 벗어나 본적이 없다. 내가 있는 곳을 벗어나면..다른곳은 어떨까.. 상상속에서는  무작정 좋을거 같고 무작정 재미있을거 같다고... 막연하게 생각만 했었다. 그런데 막상 한국이 아닌 내가 있던곳이 아닌 다른곳에 왔는데도 불구하고 두근두근 되지 않았다. 설레이지 않았다. 긴장이 되지 않았다. 이게 뭐야.. 라고 .. 더보기
5박 6일의 기다림 더보기
집과 집 사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