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끼적이다

겨울의 속으로 들어가다.


전기장판위에 귤 까먹으면 좋은 계절

하얀색이 유독 더 차갑게 느껴지는 계절

누군가와 손을 꼭 잡고 싶어지는 계절



그런 계절의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끼적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황일기는.뜬금없이.  (3) 2018.01.31
겨울의 속으로 들어가다.  (0) 2017.12.14
여유  (0) 2017.11.25
그대의 간절함이 하늘에 닿기를  (0) 2017.11.22
언젠가의 그 날, 그 길에서 처럼  (1) 2017.11.18
3월의 이야기  (4) 2015.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