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의 집과 집 사이에

어느 길가에

누구네 대문앞에

수줍은 동백꽃이 인사하는

그런 계절이 지나고 있다.









올해는 못 보고 지나가는줄 알았는데 말이지

괜시리 감사하다.








찬찬히 걷자

햇살이 좋잖아!










바닥에 떨어졌다해도

여전히 너는 아름다운 동백꽃이야












사과가 주렁주렁 달린거 같기도 하고

크리스마스 사탕이 대롱대롱 달린거 같기도 하고









따스하다











어디서든 

날 반겨주는 이가 있다는건

괜히 설레게 한다.











덕분에 머리 아픈건 잠시 잊게 되는

쉬어갈께










=============================

서울에 있으면서

제주 사진만 올리는

껄껄껄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