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따스한 햇살과 시린 공기가 어우러지고

초록으로 시작한 청보리가 노란물결로 넘실거리며

오름 지천으로 널린 꽃들에 흥이 나고

꽁꽁 얼어버린 마음 한편에 괜시리 말을 건내는


그런 오월이 지나가고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