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따스한 햇살과 시린 공기가 어우러지고

초록으로 시작한 청보리가 노란물결로 넘실거리며

오름 지천으로 널린 꽃들에 흥이 나고

꽁꽁 얼어버린 마음 한편에 괜시리 말을 건내는


그런 오월이 지나가고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
블로그 이미지
아톰양

세상은 넓고 제주도가 정말 아름답다는걸 이제야 깨달은 어리석은 녀석
https://brunch.co.kr/@atomyang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